머리 다쳐 수술받은 5세 아이…학대 정황에 계부·친모 긴급체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민상 댓글 0건 조회 13회 작성일 21-06-21 13:52

본문

A씨 부부는 전날 오후 1시께 주거지인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에서 아들 C(5)군을 학대해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부부는 당일 119에 “목말을 태워주다가 털어뜨려서 (C군이) 다쳤다”고 신고했다.

C군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뇌출혈 증상을 보였고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C군을 치료한 병원 측은 아이의 볼에서 멍 자국이 발견되는 등 학대를 당한 정황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으로 출동한 경찰은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고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A씨 부부는 경찰에서 “놀아주다가 실수로 C군이 다쳤다”며 아동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18/0004954924?sid=10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